:::서울경기일보:::

:: 현재위치 : HOME > 헤드라인뉴스

작성자 김숭선 기자
작성일 2019-09-09 (월) 18:24
구분 정치,행정
부제목 2024년말 개통 예정…안산~여의도 25분 소요
 
전해철 의원, 신안산선 복선전철 착공식 참석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안산 상록갑)은 9일 안산시청에서 개최된 신안산선 복선전철 착공식에 참석했다.

신안산선 복선전철 사업은 안산에서 시흥, 광명을 지나 여의도까지 15개 정거장, 총 44.7㎞를 연결하는 노선으로 총사업비가 3조3,465억원에 달하며 2024년말 개통 예정이다. 개통시 안산에서 여의도까지 소요되는 시간이 현재 100분에서 25분(급행)으로 줄어들게 된다.


현재 신안산선은 조속한 사업추진을 위해 토지보상이 완료되는 구간부터 공사에 착수하고 있으며, 지난 8월 30일에 송산차량기지가 공사에 들어갔다.

전해철 의원은 “신안산선은 사업이 최초 계획된 이후 십수년이 넘도록 표류하며 많은 어려움을 겪었는데, 드디어 공사가 시작됐다”며 “안산을 비롯한 경기서남부 주민들의 교통 편의는 물론 지역 경제발전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 “사업이 잘 추진되어 계획대로 개통할 수 있도록 함께 힘을 모으고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겠다”고 말했다. 


전해철 의원은 중앙~호수~한양대에 이르는 안산구간 연장선 반영과 사업추진 방식에 대한 결정, 사업자 선정, 착공에 이르기까지 지속적으로 사업진행 상황을 점검하고 조기착공을 적극 요청해왔다. 수차례 신안산선 경유 지역 국회의원 및 지자체와 공동으로 정책간담회를 개최하고, 국토부, 기재부 등 정부부처에 꾸준히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원활한 사업추진을 독려해왔다.

한편, 이날 착공식에서는 사업 추진경과 보고, 국토부와 포스코 간 사업 성실이행 확약식, 착공기념 행사 등이 진행됐다.
1   추가검색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