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기일보:::

:: 현재위치 : HOME > 헤드라인뉴스

작성자 김종규 선임기자
작성일 2019-09-10 (화) 20:46
구분 정치,행정
부제목 [더불어민주당 논평] “이번 추경예산, 도내 기업인들에게 소중한 마중물 되길 소망”
기사출처 www.skilbo.net
 
경기도의회, 일본경제침략 대응 추경예산 326억원 심의·의결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대표의원 염종현, 부천1)은 제 338회 임시회의에서 심의·의결된 추가경정예산이 일본경제침략으로 힘들어 하는 도내 기업인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기술개발을 통해 자립할 수 있는 마중물이 되길 소망한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8월 26일부터 9월 10일까지 16일간 진행된 제 338회 임시회에서 일본경제침략 대응을 위한 추가경정예산 326억원을 적극적으로 심의하여 의결했다.

특히 이번 예산심의에서 ‘중소기업과의 상생협력을 위한 부품국산화 지원사업’의 경우 도내 피해기업들의 추가적인 지원을 위해 5억원을 증액하는 결단을 내리기도 했다.

일본경제침략 대응예산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 소재·부품 국산화 연구개발 사업 100억원 △ 기술개발사업 100억원 △ 중소기업과의 상생협력을 위한 부품국산화 사업 15억원 △ 시스템 반도체 국산화 지원 사업 10억원 △ 소재·부품 장비 피해 기업 운전 및 시설투자 특례 지원 50억원 △ 소재·부품 국산화 펀드 조성사업 50억원 △ 수출규제 대응전략 수립용역 1억원 등 총 7개 사업 326억원이다.


그밖에 이번 임시회에서는 황대호 의원(수원4)이 발의한 ‘경기도 교육청 일본 전범기업 기억에 관한 조례안’이 수정 가결돼 올바른 역사인식 확립과 전범기업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할 수 있는 근거가 됐다.

또한 김용성 의원(비례)이 발의한 ‘문화재 및 공공시설 등의 친일 흔적조사 및 일소(一掃) 촉구 건의안’도 통과돼 경기도에서 시행하고 있는 문화재 및 공공시설 등에 잔존해 있는 친일 흔적들에 대한 청산 작업을 전국적으로 확대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었다.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은 앞으로도 일본경제침략으로 힘들어 하는 중소상공인, 자영업자 등 경제적인 약자를 위한 정책생성 및 의정활동에 전념할 것을 도민들에게 약속드린다.
1   추가검색 1